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좌측메뉴

  • 소식알림
  • 알림사항
  • KIPO 뉴스
  • 인터넷공보
  • 인포그래픽
  • 보도자료
  • 포상 및 행사



좌측 하단 배너

뷰어 다운로드

일반문서 WORD, EXCEL, HWP, PDF, PPT

특허문서 tiff 플러그인

특허고객 상담센터 1544-8080

MS WORD 뷰어 MS EXCEL 뷰어 한글과컴퓨터 오피스 뷰어 Adobe Acrobat Reader MS Power Point뷰어

컨텐츠


보도자료 - 보도자료: 국민의 알권리를 위하여 더 많은 정보를 투명하게 보여드리겠습니다.

포토뉴스, 보도자료, 정책정보, 뉴스레터 탭


트위터에 국내에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공유하기  페이스북에 국내에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공유하기  네이버밴드에 국내에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에 국내에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공유하기
보도자료 글내용
제목 국내에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담당부서 담당자 작성일 1997-09-18
조회 12476
국내서도 특허지도 제작 '바람'
 투자 중복 피하고 특허분쟁 예방에 도움
 전자업체 중심 20∼30개 기업서 채용

 전자업계를 중심으로 특허 추세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른바 
 특허지도(Patent Map)제작 바람이 일고 있다.
 6일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무역기구(WPO)의 출범에 따라 기술개
 발 및 특허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전자업계 및 벤처기업의 PC제작
 기법을 할용하고 있는 업체는 LG전자.삼성전자.대우전자.현대전자
 등 전자업체와 완성차업계.벤쳐기업등 약 20∼30개 업체에 이르
 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M이란 특허추세 및 특허권 보유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한것으로 기술발전 추이 및 기술도입대상, 경쟁업체의 동향 등을 
 즉시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특허분쟁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고 기술개발투자의 중복을 
 피할 수 있다는 이점 때문에 주로 특허분쟁의 소지가 많은 첨단
 분야에서 많이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많은 비용과 인력이 소요되고 제작기법 활용이 상대적으
 로 어렵다는 단점으로 그동안 활성화되지는 못해 왔다.
 특허청 김원준 심사4국장은 '지난 68년 일본에서 시작된 PM제
 작은 선진국에서는 이미 일반화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 90년
 대 초까지만 해도 관심이 낮았으나 최근들어 산업재산권 및 특허
 전략의 효율적인 운영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면서 전자업체 및 
 완성차업계를 중심으로 PM제작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말
 했다.
 특허청의 다른 한 관계자도 '국내 주요 전자업체뿐 아니라 첨단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일부 벤쳐기업들의 PM제작도 활발한 
 편'이라고 말해 PM제작이 대기업 위주에서 중소기업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전자신문 97.9.)





만족도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