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상세)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밴드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차량용 카메라·라이다, 자율주행 시대 주도권 꽉 잡는다
담당부서
자율주행심사팀 (임민섭 사무관)
연락처
042-481-8216
작성일
2022-09-13
조회수
1521
 
 
차량용 카메라·라이다, 자율주행 시대 주도권 꽉 잡는다
- 특허선진 5개국(IP5) 출원경쟁 속에서 선전하는 우리 기업 -
- 라이다 기술 현대차 2위 및 카메라기술 삼성전자 5, 엘지전자 6-
 
# 지난 7월 유럽연합은 승객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장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자동차 일반 안전 규정을 시행하였다. 이 규정은 새로운 자동차에 바로 적용되며, 오는 ‘247월부터는 모든 유럽 신차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ADAS 기능 구현에 필수 요소인 카메라, 라이다(LiDAR) 등 물체인식 관련 기술의 성장과 경쟁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의 감지장치를 통해 주행 상황을 인식해서 운전자에게 위험 상황 등을 자동으로 알려 주고, 속도 조절 등의 일부 운전기능을 자동화한 기술
 
특허청(청장 이인실)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5대 주요(IP5)*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에 대한 특허출원은 최근 10년간(‘11~’20) 연평균 37%로 증가하여, ‘11143건에서 ’202,395건으로 약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붙임 2]
 
* IP5 : 전세계 특허출원의 85%를 차지하는 선진5개국(····유럽연합) 특허청
 
‘13년 이전에는 라이다 분야 출원이 카메라 분야보다 많았지만 이후 카메라 분야 출원이 라이다 분야를 앞질러, ’20년 카메라 분야는 1,525, 라이다 분야는 870건 출원되었다.
 
- 물체 식별을 위해 카메라 기술에 인공지능이 결합되고, 스테레오 카메라를 통한 3차원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등 새로운 기술발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카메라 기술분야는 일본이 33.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중국(21.5%), 한국(19.4%), 미국(15.7%), 유럽(6.7%)순으로 한국이 2위를 기록했다. [붙임 2]
 
라이다 기술의 경우 미국이 39.7%를 차지하고, 중국(14.3%), 일본(13.7%), 유럽(13.2%), 한국(12.8%)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별 다출원인을 살펴보면, 라이다 기술은 전통적인 자동차 또는 부품업체가 주류를 이루는 반면, 카메라 기술은 전자·통신 업체의 출원이 활발하다. [붙임 3]
 
카메라 기술의 경우 1. 소니가 455(5.9%), 2. 바이두 405(5.3%), 3. 캐논 325(4.2%), 4. 파나소닉 303(4.0%), 5. 삼성전자 299(3.9%), 6. 엘지전자 276(3.6%) 순으로 나타나는데,
 
- 특히, 우리나라 벤처기업인 스트라드비젼(STRADVISION)266(3.5%)으로 7위를 기록해 삼성전자, 엘지전자 등 대기업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기업의 진출도 뚜렷해 전망을 밝게 한다.
 
라이다 기술은 1. 웨이모(WAYMO)271(5.7%)으로 가장 크게 차지하고, 2. 현대자동차 248(5.2%), 3. 지엠 189(4.0%), 4. 토요타 125(2.6%), 5. 보쉬(BOSCH) 120(2.5%) 등 다양한 국적의 기업들이 다출원 기업 군에 속해 있다.
 
특허청 조병도 자율주행심사팀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되어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분야에 많은 기술진보가 예상되므로, 특허청은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리보기 로딩 이미지

현재 페이지의 내용에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

귀하는 이미 만족도 조사에 응하셨습니다.